뉴스홈 > NEWS
2017년12월21일 13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열림기능성창호, ‘나뉘어 열리는’ 2연동·3연동 여닫이 도어 출시


도어 전문업체인 (주)열림기능성창호(박정원 대표이사)가 문짝이 따로따로 나뉘어서 열리는  ‘디바이딩 연동도어’를 개발, 최근 발코니, 전실, 다용도실, 칸막이문, 현관문, 중문 등의 2단 3단 연동도어로 업그레이드하여 출시했다.
이 제품은 미서기 문에 비해 유효문폭이 우수한 여닫이문의 형태로 개발돼 회전반경을 감소함으로서 공간활용을 극대화했다. 즉 문이 사선으로 열려 개폐 및 환기, 사생활 침해 방지 등에 최적화됐다. 한번의 작동으로 두 짝 이상의 문이 모두 열리며, 제자리에서 완전히 열고 닫기 쉬워 공간활용이 우수하다. 기존의 네모난 문 뿐만 아니라 곡선 등 다양한 디자인을 접목할 수도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관출입공간이 좁을 때 설치하기 힘든 3연동중문의 단점과 회전반경이 커 가구, 물건, 다른 방의 문 등에 걸리거나 완전히 열지 못하게 되는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3연동 대비 약 144%의 유효 문 폭, 여닫이 문 대비 약 43%밖에 되지 않는 회전반경(데드 스페이스 감소)을 지닌다”고 밝혔다. 기존의 문틀을 제거하기 힘들거나 이미 거주자가 살고 있어도 덧댐 가능한 프레임을 개발하여 쉽고 짧은 시간에 설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특히 환기와 프라이빗(사생활 보호)  ‘두 가지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특징이 돋보인다. 문을 살짝만 열어도 나누어진 문 사이로 바람길이 형성되어 환기에 유리하고, 문이 완전히 개방되지 않았으므로 집 내부가 외부인에게 노출되지 않는다. 문이 나누어졌기 때문에 문 한 짝의 폭이 좁고 바람길이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풍압에 의해 문이 쾅 하고 닫히는 문제도 없다. 문을 살짝 연 상태에서 문이 더 열리거나 닫히지 않도록 잠글 수도 있다.
(주)열림기능성창호는 현재 국내 다수의 특허와 실용신안, 디자인등록과 함께 미국, 중국, 일본의 해외특허를 완료하였고, 유럽에서도 특허출원중 있다. 또한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및 국제발명전시회에 출품하여 금상 수상의 영예의 빛나는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인정받았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NEWS섹션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