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ISSUE
2019년05월10일 16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글라스 ‘듀오라이트클럽 & 세큐라이트파트너’ 신규 회원사 조인식 개최
8개 업체 신규 가입해 총 96개 회원사로 확대, 본사와 회원사 간 상생 강조


국내 유리시장을 선도하는 한글라스(대표이사 이석우)가 지난 4월 22일 서울시 강남구 본사 대회의실에서 ‘듀오라이트클럽 및 세큐라이트파트너’ 신규 회원사 조인식을 개최했다. 이날 듀오라이트클럽 7개 업체가 새로 가입해 총 71개, 세큐라이트파트너 1개 회원사가 가입해 25개사로 확대되었다. 따라서 한글라스의 복층유리, 강화유리 생산자 네트워크는 전국에 걸쳐 총 96개 회원사로 입지를 강화했다. 듀오라이트클럽 신규 회원사로는 충북 음성 대성복층유리(주)(대표 최부숙), 전북 김제 대한유리공업(주)(대표 김철형), 경남 창원 (주)명신그라스(대표 유재원), 부산 (주)삼화지엔티(대표 강재태), 경남 양산 현대유리(대표 최성철), 경북 구미 (주)구구창호(대표 최득만), 광주 북구 (주)광주시스템유리(대표 이일오)이며, 세큐라이트파트너는 경남 함안 (주)영광판유리(대표 천춘애)가 신규로 가입하였다.
한글라스 이석우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듀오라이트클럽 및 세큐라이트파트너는 그동안 업계 전반에 걸쳐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신규 회원사는 출발을 공식적으로 알렸다”며, 앞으로 코팅유리와 삼중유리를 비롯해 까다로운 품질을 요구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고 차별화된 품질과 서비스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글라스 안종현 부장은 회원사의 경쟁력 강화로 정기 품질 평가 및 개선지도, 추천 부자재 품질 검증과 신규 부자재 개발, 공동 구매 및 측정기 소모품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술지원으로 강화로 신설 및 업그레이드 컨설팅을 비롯해 생산성 업그레이드, 신제품 우선 적용, 복층유리 가속 내구성 테스트, KS시험성적서 발행(복층, 강화), 회원사 클레임 현장지원, 수퍼 점보 전환 지원 계획도 소개했다. 그밖에 사장단 정기 워크샵과 우수회원사 해외 유리전시회 참관, 회원사 현장 방문 기술교육, 클럽 브랜드 공동사용 및 홍보, 저작권 관리, 강화 등급 인증서 등 다양한 지원제도를 알렸다.
올해 품질 중점 항목으로는 부틸양 코너 부위 관리와 공정관리 점검 일지 작성 및 품질평가표 업그레이드, 회원사 등급제 실시로 품질 향상을 도모하고, 추천 부자재도 다양화한다는 방침이다. 
듀오라이트클럽은 ‘상생’이라는 한글라스 기업 이념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과 최고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출범한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복층유리 생산자 네트워크다. 2002년 1월 출범한 이후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대해가고 있다.
세큐라이트파트너는 강화유리 가공업체 네트워크로 2007년부터 시작되어 품질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한글라스 관계자는 “듀오라이트클럽과 세큐라이트파트너는 철저한 검증을 통해 회원사 가입 자체가 곧 품질보증으로 인식될 만큼 업계 전반에 폭넓은 신뢰를 받고 있다”며 “본사와 회원사 간 협력을 통해 국내 유리 시장의 품질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다양하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 공급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글라스는 전 세계 1위의 건축자재 기업인 프랑스 ‘생고뱅(Saint-Gobain)’의 한국 자회사로 지난 1957년에 한국유리공업(주)으로 시작해 한국의 유리산업을 이끌어왔다. 1989년 ‘한글라스’를 대표 브랜드로 도입한 뒤 세계적인 기업들과 기술 제휴 및 협력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02)3706-9114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ISSUE섹션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