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NEWS
2019년11월08일 11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창호 전문 종합 프로그램 개발업체 ㈜지엠비소프트 “고임금과 원가절감”시대 전문 프로그램이 정답이다!



현재 창호업계는 전문 인력 구하기가 힘든데다 어려워진 경기로 원가절감, 비용절감이 절실해졌다. 그리고 신속 정확성을 필요로 하는 창호제조의 특성상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이 절실하다.
지난 20여년 동안 변함없이 창호소프트웨어 개발에만 노력해온 (주)지엠비소프트(대표 마진완)는 창호제조에 필수적인 창호 전문 프로그램을 개발, 업계의 성장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이 회사는 건설 건축분야의 실무용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업체로 출발해 오랜 경험과 축적된 기술력 그리고 노하우로 창호 전문 프로그램 개발 회사로 성장했다.
“고객의 기대를 넘어선 기술을 추구하는 기업”을 경영방침으로 삼고 있는 (주)지엠비소프트의 마진완 대표이사는  “고임금과 원자재 값의 인상으로 창호업계의 수입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현실에서 소요시간에 대한 비용절감과 원가절감만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본지는 지난호에 이어 세번째로 ㈜지엠비소프트가 개발한 주요 프로그램의 종류와 기능에 대해 살펴보는 기회를 마련했다.



ABS도어, 중문, 연동문 견적 및 제작프로그램
도어문 제작 종합프로그램은 자재종류 즉 110mm, 120mm... 등을 선택하고 후렘모델과 속문 이미지 타입도 선택하며 색상까지 구별하여 계산한다. 절단리스트는 물론 도어 후렘 및 속문의 절단 사이즈와 제작에 필요한 도면까지 출력이 가능하다. 그리고 필요한 모든 소요자재의 수량과 자재원가 및 견적까지 정확하게 산출 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도어(ABS, 행거), 중문, 연동문, 폴딩도어 제작 종합프로그램은 어떤 회사의 제품이라도 적용이 가능하며, 또 사용자가 자유롭게 새로운 자재 및 기존의 자재를 추가, 삭제, 변경 등의 편리한 최고의 기능과 성능을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주요 특징과 기능>
• 도어 110mm, 130mm, 140mm, 155mm.....245mm등의 제품과 도어형태
    선택 후 사이즈 입력하면 모든 자재 규격 절단치수와 수량 산출 또한 견적
    작업까지 O.K.
• 후렘 타공 위치 자동지정 및 레버, 경첩, 오목이 위치 지정까지 가능.
• 견적내역서 출력과 견적 물량 집계표, 일위대가 집계표 출력
• 견적산출에서부터 제작조립리스트까지 one-stop 처리. 매입 및 매출,
    재고 관리 가능.
• 후렘제작 및 문짝제작지시서, 소요집계표, 거래명세표 출력까지 가능하여
     매우 경제적.
• 중문, 연동문, 폴딩도어 등 적용이 가능한 최적화 프로그램.
• 가로/세로 형식의 견적서 출력
• 맞춤 견적 프로그램 개발




발코니 난간대 자동산출 프로그램 개발
지엠비소프트와 (주)링크넷은 발코니 난간대, 옥상난대, 실외기 난간대 등 다양한 타입별 난간대 산출프로그램을 개발하였다.
간살타입, 모라돈타입 등 손스침, 주대바, 중대바, 간살, 모라돈 2구, 3구,4구등 자재의 길이와 수량을 자동 산출한다. 그리고 거래명세표, 견적서, 자재소요량 산출 등을 신속 정확하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주요 특징과 기능>
• 발주생산 등록창의 내용을 입력완료한 후 닫기, 다음으로 하단의 견적
   내용에서 세트주문 을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제품주문 정보창이 생성된다.
• 세트주문창에서 제품과 품목, 형태를 차례로 선택 한다. 우측의 선택
   버튼은 전체적인 내용을 보면서 선택 가능.
• 사이즈 입력란은 형태의 L(손스침)길이와 H길이, H3길이(간살)를
    입력한다. 형태에 따라 L1, H1의 길이까지 입력해서 사용할 수 있다.
• 제품형태는 형태이미지를 보고 선택하면 된다.
•여러 가지 옵션선택 사항들을 정확히 선택해야 한다.
• 모든 조건의 선택이 완료되었다면 계산 버튼을 클릭한다. 결과내용은
   계산과 동시에 저장되기 때문에 따로 저장할 필요 없다.
• 동일한 제품을 추가하거나 다른 제품을 추가할 경우 추가버튼을
     클릭한 후 사이즈와 선택사항들을 입력한 후 계산을 클릭한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NEWS섹션 목록으로